현대에 제기한 두 가지 문제

현대의 대북사업 북측 파트너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평화위)는 20일 김윤규 전 부회장을 둘러싼 현대사태와 관련, 현대와 사업의 전면 재검토를 경고했다.

아.태평화위 대변인의 장문의 담화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나온 첫 공식 발표다.

아.태평화위는 “금강산 관광이 전면중단의 엄중한 위기에 처하게 된 데 대해 우리는 깊은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밝힐 정도로 이번 사태를 ‘위기상항’으로 보고 있음을 드러냈다.

아.태평화위는 그러나 이번 사태의 해결책도 제시, 여지를 남겨 놓았다.

아.태평화위는 “현대 상층부가 곁에 와 붙어 기생하려는 야심가들을 버리고 옳은 길에 들어선다면 우리는 그들에게 금강산 관광의 넓은 길을 열어주는 아량을 보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담화는 현대의 대북사업에 제동을 건 이유에 대해 신의(信義)문제와 한나라당 개입 의혹 등 크게 두 가지를 들었다.

◇신의문제 = 아.태평화위는 김 전 부회장 퇴출을 둘러싸고 발생한 이번 사태에 대해 신의문제를 강하게 거론했다. 담화는 “우리가 현대사태를 문제시하게 되는 것은 우리와 현대 사이의 신의를 귀중히 여기고 있는데 있다”고 밝혔다.

담화는 김 전 부회장이 고 정주영 현대 명예회장과 정몽헌 회장의 유지를 받들어 교류사업에 투신해 왔으며 남한에서도 ‘정주영의 분신’ ,‘명예회장의 친자식’으로 불려 왔을 정도라고 지적하면서 그의 퇴진에 우려를 나타냈다.

이 때문에 “우리는 정주영, 정몽헌 선생을 떠난 현대를 생각해 본 적이 없고 정주영, 정몽헌 선생을 떠난 김윤규 전 부회장을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며 ‘고 정 명예회장=고 정몽헌 현대회장=김 전 부회장’으로 여기고 있음을 전했다.

또 북한과 현대 사이의 관계는 단순한 돈 문제 이상이라고 주장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고 정 명예회장 사망했을 때 조문단까지 보냈으며 현대가 관광대금 미지급 문제가 제기됐을 때도 먼저 신의를 중시, 금강산 관광을 계속토록 한 것 등을 예로 들면서 “우리와 현대 사이의 신의관계는 천만금으로도 계산할 수 없는 귀중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와 함께 현대가 신의를 어긴 것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에 대한 배신이라고 말했다. 김 국방위원장이 지난 7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김 전 부회장을 접견, ‘합심해 일을 잘하라’고 격려하며 개성관광과 백두산관광 독점권까지 안겨줬음에도 얼마 뒤 김 전 부회장을 퇴출시켰다면서 이를 ‘배은망덕’이라고 비난했다.

하지만 이러한 신의문제 제기 뒤에는 김 전 부회장 없는 현대와 사업의 불투명한 전망에 대한 우려도 섞여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담화는 “현대의 원래 얼굴이 하나도 없는 현대는 현대가 아니다”면서 “현대측이 북남 협력사업의 개척자로서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김윤규 존재마저 완전히 제거함으로써 이제 현대아산에는 대북사업의 주체가 아주 없어지고 우리가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이 들어앉아 돈도 주무르고 사람도 요리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나라당.미국 개입 의혹 = 아.태평화위는 현대 상층과 한나라당 고위 당직자가 밀접한 관계에 있다는 점을 문제로 삼았다.

담화는 “이번 현대사태에는 미국과 한나라당의 검은 손이 깊숙이 뻗치고 있다는 설이 떠돌고 있다”면서 “현대의 현 상층과 한나라당 고위당직자와 근친관계로 볼 때 남조선에서 떠도는 그들 사이의 밀약설도 전혀 무근거하다고만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한나라당은 이번 사태가 불거지자 대북 경헙사업 재검토와 국정감사 등을 주장하며 남북 협력사업에 제동을 걸었다는 것이다. 심지어 김 전 부회장의 비리에 북한도 관련이 있을 것이라는 발언이 한나라당에서 나왔다고 비난했다.

담화는 “미국이 최근에도 여러 차례에 걸쳐 북남 경제협력관계가 너무 앞서 나간다고 트집을 걸면서 ‘속도조절’이니, ‘핵문제와 병행추진’이니 하고 압력을 가했다”며 “미국의 이러한 소동과 때를 같이하고 있는 현대사태를 어찌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 격의 일’이라고만 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