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4월 금강산관광 재개하도록”

현대아산은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한 총력을 다해 늦어도 4월까지는 관광을 재개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4일 밝혔다.

현대아산은 창립 10주년을 맞아 이날 서울 계동 현대문화센터에서 임직원 워크숍을 갖고, 토론을 통해 위기 극복과 사업 정상화를 위한 임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다양한 실천방안을 논의했다.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은 “기필코 4월까지는 금강산관광이 재개돼야 한다”며 “창립기념일을 계기로 앞으로 2∼3월 두 달간 회사의 모든 역량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1998년 11월 금강호의 출항으로 시작한 금강산관광은 지금까지 195만5천951명의 관광객이 다녀갔으며, 2007년 12월 시작한 개성관광은 11만549명이 방문했다.

그러나 작년 7월 금강산관광이 중단된 데 이어 개성관광마저 중단되면서 현대아산은 지금까지 약 1천억 원의 매출손실을 입었다고 전했다.

이후 현대아산은 사고 직후 위기극복을 위한 비상경영체제를 가동, 사고 직전 1천84명이었던 직원을 현재 605명으로 감축했으며, 순환재택근무, 임직원 보수 삭감 및 상여금 유보 등을 실시해오고 있다.

현대아산은 협력업체들의 어려움을 감안해 통일부에서 받은 협력기금 70억 원 중 54억 원을 지급하고, 나머지는 2월 중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또 금강산관광 재개와 함께 설악산 연계관광, 비무장지대연계 평화생태관광(PLZ : Peace & Life Zone) 등을 구체화시켜 관광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아산 임직원들은 창립일인 5일 새벽 경기도 창우동의 정주영, 정몽헌 회장 묘소를 참배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