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존폐 위기..비상체제 ‘돌입’

현대아산이 금강산 관광객의 피격 사망 사고로 대북 사업이 흔들리면서 회사가 존폐 위기에 몰리자 비상체제로 전환해 해법 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20일 현대아산에 따르면 현대아산은 개성공단 및 개성관광을 총괄하고 있는 이강연 부사장을 수장으로 하는 비상대책위원회를 최근 구성하고, 관련 부서 직원들을 24시간 체제로 가동하면서 금강산 사고 및 개성관광 등 대북사업 전반에 대한 점검에 나섰다.

현대아산의 이같은 조치는 금강산 사고의 초기 대응이 미숙했다는 비난에 대응하고 18일 정부가 꾸린 금강산.개성관광 점검 평가단의 조사 및 대북 관광안전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특히 금강산 관광 중단이 장기화되고 정부가 대북 압박 카드로 개성 관광마저 중단시킬 경우 현대아산의 사업 핵심인 대북 관광 부문이 없어져 회사 문을 닫아야 할지 모른다는 우려도 반영돼있다.

◇ 개성관광 중단시 회사 존폐 기로 = 현대아산은 금강산에 이어 개성관광마저 중단될 위기에 처함에 따라 비상대책위를 가동해 1개월, 2개월, 3개월 단위로 상황을 나눠 위기 대응 시나리오를 만드는 작업에 돌입했다.

일단 현대아산은 금강산의 관광 시설 관리를 위해 현지 직원들을 잔류시키고 있지만 관광 중단이 1개월을 넘어설 경우 현지 직원을 순차적으로 철수시킨다는 계획이며, 본사 차원에서도 최악의 경우 재택 근무 등을 할 계획이다.

현대아산은 사업 구조상 금강산.개성 등 대북 관광사업이 전체 매출의 45%를 차지하고 있어 개성 관광마저 중단될 경우 회사 자체가 존폐 기로에 서게된다.

더욱이 정부가 현대아산의 금강산.개성관광 사업을 점검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문제점이 발견될 경우 현대아산은 회복하기 어려운 타격을 입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현대아산은 대북 관광 사업이 중단될 경우 9월 말까지 금강산 관광으로 270여억원, 개성 관광으로 66억원의 피해가 날 것으로 추산했으며, 관광지구 내 편의시설의 매출 감소와 현지 직원들의 월급까지 감안하면 피해액은 총 400여억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아산 내부에서는 금강산 관광 중단이 3개월을 넘어설 경우 시설 유지 및 관광 재개에 어려움이 커질 것으로 판단하고 늦어도 9월까지는 관광이 재개되길 바라는 분위기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우리는 정부의 조치에 의거해 후속 대책을 취한다는 기본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 “다만 개성 관광마저 끊어지면 대북 사업 자체가 막힐 수 있다는 점을 조금이나마 고려해주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 금강산 사고 규명 노력 ‘지속’= 현대아산은 금강산 사고의 원인을 규명하는데 있어 지속적으로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아산의 윤만준 사장은 금강산에서 사고가 난 다음날인 12일 금강산을 방문, 현지 조사를 한 뒤 북측의 사건설명을 정부에 전달했으며 18일 개성도 방문해 관광지 내에 관광 조장을 두 배로 늘리는 등 추가 안전 조치를 취했다.

하지만 윤 사장의 조사내용중 직접조사한 것은 빈약하고 대부분 북측의 설명만을 전달하는데 그쳐 북측을 대변한다는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더욱이 윤 사장이 전달한 북측의 박왕자씨의 사망 시간과 경위 등에 대한 설명이 남측 관광객의 증언이 다르고 총성 숫자도 북측 설명과 관광객의 증언이 서로 엇갈려 사건 진상이 시간이 갈수록 미궁에 빠지고 있다.

이에 따라 윤 사장은 조만간 다시 금강산을 찾아 북측 관계자들과 사고 수습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이며 교착 상태에 빠진 대북 관광 문제를 한번에 해결하기 위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조만간 방북해 북측 고위 인사와 만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현대아산측은 “윤 사장이 해결할 일이 있으면 다시 방북하게 될 것”이라면서 “일단 현지 인력을 동원해 사태 파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 정부 점검단 조사에 최대 협조 = 19일부터 조사에 돌입한 금강산.개성관광 점검 평가단에 대해서도 현대아산은 적극적으로 협조한다는 입장이다.

이미 현대아산은 19일부터 점검 평가단에서 요구하는 대북 관광 자료를 넘겨주고 있으며 아울러 개성 관광에 대한 추가 안전 조치를 마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대아산측은 “윤 사장이 점검 평가단에 불려가 조사를 받지는 않았지만 평가단에서 필요한 자료는 모두 넘겨주고 있다”면서 “대북 관광과 관련해 문제가 발견된다면 책임질 수 있는 부분은 모두 책임지겠다는게 우리의 입장”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