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조건식 사장 오늘 방북 취소

현대아산은 조건식 사장이 11일 예정돼 있던 개성 방문 일정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조 사장은 평양을 방문 중인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협상 결과를 지켜본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지난 10일 개성을 방문해 현 회장과 리종혁 북한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의 평양행을 배웅하고 돌아온 조 사장은 이날 계동 본사로 출근해 현 회장의 방북 이후 후속 조치를 마련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