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윤만준 사장 북측과 협의 중”

현대아산은 지난 12일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의 진상파악을 위해 방북했던 윤만준 사장이 북측 관계자와 사태 해결을 위해 협의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윤 사장은 12일 오후 4시 금강산에 도착해 북측 관계자를 만나 사건 경위 파악과 대책 마련을 위해 논의했고 이날 오후에도 계속 협의 중에 있다고 현지 직원이 전해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협의가 진행되는 관계로 윤 사장이 북측의 어떤 인사들과 만나고 있는지, 양측간 무슨 이야기가 오갔는지 자세하게 확인해 줄 수가 없다”며 “또한 윤 사장이 언제 남측으로 돌아 올지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윤 사장은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의 경위를 파악하고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12일 현대아산 김영현 관광사업본부장 등 임직원 4명과 함께 방북 길에 올랐다.

윤 사장은 당시 가진 기자회견에서 “사업파트너인 아태평화위와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관계자에게 연락해 만나자고 했다”며 “우선 사건의 진상을 알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경위 파악에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