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사장 귀환…방북 성과 없어

윤만준 현대아산 사장이 별다른 방북 성과 없이 5일 오후 귀환했다.

윤 사장은 이날 고성 남측출입국사무소에서 도착해 “고 정몽헌 회장 추모행사 때문에 방북했으며 북측과 별도 약속도 잡지 않았고 만남도 없었다”면서 “현지 시설 안전 점검 차원에서 시간이 좀 걸렸다”고 말했다.

윤 사장은 전날 오후 고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의 추모식에 참석하기 위해 임직원 22명과 함께 1박 2일의 일정으로 금강산 지역을 방문했다.

윤 사장은 이번 방북에서 고 정몽헌 회장 추모행사를 치른 뒤 현지 시설을 둘러보고 직원 간담회를 개최하는 일정을 소화했을 뿐 북측 관계자들로부터 금강산 사태와 관련해 만나자는 연락은 받지 못했다고 현대아산측은 전했다.

당초 그는 이날 오후 2시에 귀환하기로 했다가 갑자기 오후 5시로 늦춰지면서 일각에서는 북측과 모종의 협의가 이뤄지는 게 아닌가 하는 추측도 나돌았지만 결국 현지 시설 점검에 시간이 오래 걸려 늦게 내려온 것으로 확인됐다.

윤 사장이 별다른 성과없이 귀환함에 따라 유일한 대북채널로 간주되는 현대아산 채널마저 단절상태인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에따라 금강산 사태는 극적인 계기가 없는 한 장기화가 불가피하게 됐으며 현대아산은 비상인력운영 계획에 따라 금강산 현지 직원을 단계적으로 철수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