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북측 합동조사 거부 입장 고수”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과 관련해 방북한 현대아산 윤만준 사장은 15일 “이번 사건에 대한 남북 합동조사 방안을 북측에 강력히 요청했지만 이를 거부하는 북측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었다”고 말했다.

윤 사장은 이날 오후 2시20분께 남한 영내에 도착해 이 같은 내용을 회사측에 전달해 왔다고 현대아산이 밝혔다.

윤 사장은 북한에서 금강산 관광 관리당국인 명승지개발종합지도국 현지 책임자 3명을 만나고 왔으며 이번 사건에 대한 남측의 시각과 정서, 심각한 여론 등을 이들에게 설명했다고 현대아산측은 전했다.

윤 사장은 “사건 현장을 직접 보고 왔고 충분하지는 않지만 사건 경위에 대해서도 일부 얘기를 들었다”며 “사건 발생 직후 현지로부터 첫 보고를 받은 내용과 일부 다른 점이 있는 것 같다”고 현대아산측에 알려 왔다.

윤 사장은 “뚜렷한 성과가 있었으면 했는데 남측 여론을 전하고 조사 필요성에 대해 요구한 것 말고는 큰 성과가 없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 사장은 “군사경계선용 철제펜스 부근에 설치된 CCTV는 사건 당시 작동하지 않았다고 들었다”면서 “이번 사건의 해결 가능성은 있으며 빨리 해결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