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백두산 직항관광 내년으로 연기

현대아산이 올해부터 실시하려던 백두산 직항로 관광을 내년으로 연기했다.

12일 현대에 따르면 현대아산은 최근 내부 협의 끝에 올해 백두산 직항로 관광이 사실상 어렵다고 보고 개성과 금강산 관광, 건설 등 현재 진행중인 사업에 주력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

윤만준 현대아산 사장은 최근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현재 남북 관계를 고려할 때 올해 백두산 관광이 사실상 어렵게 됐다”면서 내년에 다시 추진할 뜻을 내비쳤다.

이와 관련, 현대아산 관계자도 “백두산 직항로 관광을 위해서는 남북간 항공협정 등 제반 사항이 협의가 돼야 하는데 아직까지 아무런 진척이 없어 올해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해 내년으로 기약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백두산 직항로 관광은 지난해 10월 남북 정상선언의 합의 사항인데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에게 준 `선물’이라는 점에서 올해 실시가 유력했다. 하지만 최근 남북 관계가 미묘해지면서 내년 이후로 미뤄지게 된 것.

현대아산 입장에서도 백두산 관광이 기후 조건 등을 감안할 때 5월부터 10월까지만 가능하기 때문에 이 달 안에 남북간의 협의가 진척되더라도 여행 코스 및 숙박 등의 복잡한 절차를 몇 개월 사이에 해결하기 어려워 해를 넘길 수밖에 없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백두산 직항로 관광과 관련해서는 현대아산과 외교통일부, 국토해양부로 이뤄진 정부 합동실사단이 지난해 11월 백두산 현지 답사를 한번 해본 게 전부며, 공항 시설과 항로, 항공사 등에 대해서는 아무런 협의가 되지 않은 상황이다.

국토해양부측도 “지난해 백두산 공항 답사시 시설이 열악해 보수할게 많은 것으로 알고있다”면서 “백두산 직항로 관광을 하려면 항로 문제 등 남북간에 협의가 있어야 하는데 현재까지 아무런 말이 없어 손을 놓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