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미동결 자산 시찰’ 북 통보 촉각

현대아산은 북한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이 21일 금강산 관광지구 내 미동결 자산을 돌아볼 수 있게 준비를 해달라고 통보한 것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현대아산에 따르면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은 이날 오전 현대아산 금강산 사업소를 찾아와 “국방위원회 정책국이 22일 오전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측 부동산 료해(조사) 결과를 최종 검토한다”며 “동결되지 않은 남측 부동산들을 돌아볼 수 있게 실무적인 준비를 해달라”는 내용의 통지문을 전달했다.


현대아산은 통지문 내용 중에 있는 ‘동결되지 않은 남측 부동산’이 현대아산과 협력업체 소유의 부동산이라는 점을 감안, 북한 당국의 검토가 어떠한 목적인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통지문에 미동결 자산을 둘러보는 목적과 자세한 내용은 담겨 있지 않다”면서 “현지 사업소를 통해 북한의 이번 조치가 어떠한 목적을 지니는지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이번 검토는 22일 당일 또는 23일까지 진행될 것으로 현대아산은 예상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