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내부협의 거쳐 대응방침 결정”

현대아산은 17일 북한이 금강산특구내 부동산 등 재산을 정리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내부 협의를 거쳐 대응방침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오늘 오후 북측으로부터 관련 통지문을 받았다”며 “내용을 면밀히 검토하고 내부 협의를 거친 뒤 관계당국이나 금강산에 투자한 다른 기업들과도 상의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현대아산은 금강산특구 내에 있는 해금강 호텔과 옥류관 식당, 부두, 출입국사무소, 관광도로, 주유소, 발전기, 상수도시설, 통신망 등의 소유권과 운영권을 갖고 있다.


한편, 북한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지난달 말 제정한 금강산국제관광특구법에 따라 금강산특구 내 부동산 등 재산을 정리할테니 현대아산 등 남측 당사자들에게 재산 처리를 협의할 수 있도록 오는 30일까지 금강산특구로 오라고 통보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