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김윤규 부회장 퇴출 결정

현대아산은 5일 서울 적선동 현대상선 빌딩에서 임시이사회를 열고 김윤규 부회장의 보직을 박탈했다.

이로써 지난 8월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난 김 부회장은 1969년 현대건설에 입사한 이래 36년간 몸 담았던 현대그룹에서 완전히 퇴출됐다.

이날 이사회에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윤만준 현대아산 사장, 심재원 현대아산 부사장 등이 참석했으며 아직 이사회 일원으로 남아있는 김윤규 전 부회장은 불참했다.

윤만준 사장은 이사회 뒤 “김윤규 전 부회장이 대북사업에 걸림돌로 남아있어 조속히 이 문제를 마무리하고 대북사업을 신속히 진행하기 위해 김 전 부회장의 보직을 해임했다”고 밝혔다.

윤 사장은 또 “김 부회장은 남북경협사업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각종 개인비리와 직권남용, 독단적 업무처리 등으로 회사와 사업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회사에 심각한 손해를 입혔다”고 덧붙였다.

현대아산은 다음달 22일 김 전 부회장을 등기이사에서 해임하기 위한 임시주총을 소집, 김 부회장의 퇴출 절차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현대아산 지분은 현대상선(36.8%), 현대증권(4.16%) 등 그룹 계열사와 현대건설 (18.3%), 현대중공업(9.16%), 현대자동차(4.61%) 등 옛 현대 계열사들이 대부분을 가지고 있어 등기이사 해임도 순조롭게 이뤄질 전망이다.

한편 현재 중국에서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김 전 부회장은 아직까지 그룹의 퇴출 결정에 이렇다 할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어 그의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