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김윤규씨 부회장직 박탈 예정

현대아산이 5일 오후 4시 서울 적선동 현대상선 빌딩에서 임시이사회를 열고 김윤규 부회장의 보직을 박탈할 예정이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4일 “안건은 임시주주총회 소집과 임원의 보직해임으로 김윤규 부회장의 보직이 박탈되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임시주총은 지난 8월19일 이사회에서 결의된 김 부회장의 대표이사직 해임을 승인하기 위한 것으로, 11월 중순께 소집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아산 지분은 현대상선(36.8%), 현대증권(4.16%) 등 그룹 계열사와 현대건설(18.3%), 현대중공업(9.16%), 현대자동차(4.61%) 등 옛 현대 계열사들이 대부분을 가지고 있다.

김윤규씨가 대표이사직에 이어 5일 이사회에서 부회장직까지 박탈당하게 되면 수십년간 몸담았던 현대그룹에서 완전히 퇴출되는 셈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