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금강산 최소 필수인원 남기고 단계 철수

현대아산은 북측이 금강산 관광 지구 내 체류 인원을 200명 수준으로 줄이라고 통보함에 따라 최소 필수 인원만 남기고 단계적으로 철수할 방침이다.

현대아산에 따르면 18일 현재 금강산에는 재중동포를 포함해 총 536명이 체류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남측 인원은 현대아산 본사직원 26명을 포함해 114명이다.

하지만 북측이 200여명만 금강산 지구에 남으라고 통보함에 따라 현대아산은 최소 필수 인원만 남기고 단계적으로 철수하기로 했다.

현대아산은 현재 금강산에 체류하고 있는 본사 직원 26명이 최소 필수 인원이기 때문에 별도로 빼내지 않고 계약제로 고용하고 있는 300여명에 달하는 재중동포들을 귀환시키는 방식으로 인원을 줄일 예정이다.

현대아산측은 “최소 필수인원만 남기고 단계적으로 철수한다는 방침 아래 지속적으로 인원을 줄이고 있다”면서 “재중동포의 경우 이번 주에 계약이 만료되는 인원들이 많기 때문에 대거 귀환해 중국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강산에 체류하고 있는 재중동포들은 운전 및 청소 등을 담당하고 있으며 북측의 인원 축소 방침에 따라 이들 인원마저 빠져나가면 금강산 관광지구 관리가 더욱 힘들어지게 됐다.

한편 현대아산은 최근 귀환한 직원들에 대해 휴가를 줬으며 조만간 조직 개편을 통해 인원을 재배치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