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구조조정 단행

북한의 핵실험 이후 최악의 위기 상황을 맞이한 현대아산이 ’눈물의 구조조정’을 단행한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24일 “12월1일부터 내년 3월31일까지 본사 직원의 10% 가량을 재택근무로 전환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비수기 비상경영체계’를 수립했다”고 밝혔다.

윤만준 사장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북핵 사태로 인한 관광수요 하락과 겨울 비수기가 겹쳐 자구책을 마련 중”이라며 “서로의 몫을 윗사람은 많이 유보하고 아래 사람들은 조금 유보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고 노동력 조정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해 구조조정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회사 측은 본사 직원의 10% 가량은 재택근무로 전환하고 금강산 현지에 파견했던 직원 일부는 본사로 복귀시키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아산은 또 내년 성수기에 지급하는 것을 전제로 임직원 급여의 10-30%를 지급 유보하고 상여금 지급도 대폭 보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아산은 금강산 관광객이 최근 큰 폭으로 줄어듦에 따라 금강산호텔과 해금강호텔 운영을 내년 3월까지 한시적으로 중단하고 외금강 호텔을 중심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에 맞춰 회사 측은 관광지에서 근무하고 있는 중국동포 등 계약직 직원들도 계약 갱신을 보류하는 방식으로 인원을 절반 가까이 줄이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비수기 관광객 감소에 따른 시설 및 인력의 탄력 운용을 위해 인력 및 급여 조정이 불가피하다”며 “그러나 내년 상반기 날씨가 풀리고 내금강 관광이 시작되면 회사 경영이 다시 좋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