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관계자, 시설점검차 30일 금강산 방문

통일부는 27일 금강산 관광지구 내 시설에 대한 점검을 위한 현대아산 측의 방북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현대아산은 방북 기간 중 북한 측 관계자와의 별도의 면담 없이 관련 시설물 안전점검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현대아산 김영수 상무를 비롯한 7명의 시설점검팀이 30일 금강산을 방북한다”며 “점검을 마친 뒤 7월 1일 복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이번 방북은 하절기의 본격적인 장마, 태풍에 대비한 긴급 안전점검차원의 실무적 방북”이라며 “금강산 지구 내에 우리 측 재산권 보존 필요성 등을 감안해 방북을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만해스님 열반 70주기를 맞아 북측 조선불교도연맹(조불련)과의 합동 다례제를 위한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의 29일 금강산 신계사 방북도 승인했다. 남북이 만해스님 합동 다례제를 열기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