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개성공단에 ‘면세 2호점’ 개장

현대아산은 14일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 1층에 ‘현대 면세점 개성 2호점’을 개장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장 행사에는 김남식 개성공단 관리위원장을 비롯해 현지 공단 관계자들과 현대아산 임직원 등3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문을 연 개성 2호점은 130㎡(약 40평) 규모로, 국내에서 제조된 명품 잡화와 최신 전자제품, 고급 화장품 브랜드 등이 입점했다.


개성공단 1호점은 2009년에 문을 열었으며, 개성공단을 찾는 내외국인 바이어와 방문객, 근로자 등의 쇼핑 편의를 위해 운영해왔다.


현대아산은 1999년 금강산 온정각 면세점을 시작으로 2009년에는 개성 1호점, 2011년에는 국내 양양공항 면세점을 열었고, 2012년부터 인천과 중국 웨이하이(威海)·칭다오(靑島) 간을 운항하는 위동훼리 선상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개성공단 면세점 2호점에는 황해도 출신인 고(故) 서성환 회장이 창업한 아모레퍼시픽 브랜드가 입점했다. 아모레퍼시픽에서는 ‘아리따움’ 제품군에 속하는 화장품을 개성 면세점에 납품한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개성 1호점에는 국내 다른 화장품 브랜드가 있었는데 아모레퍼시픽은 이번(2호점)에 처음 들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실용성과 품격을 두루 갖춘 상품구성으로 공단 방문객의 높은 호응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