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北조치, 10년 경협 퇴보 초래”

현대아산은 북한이 ‘금강산 지구내 남한 부동산에 대한 조사를 하고 불응 시 몰수하겠다’고 통보한 것과 관련, “남북경협과 남북관계 전반의 퇴보를 초래하는 문제”라고 19일 밝혔다.


현대아산은 이날 공식 입장문을 통해 “남한 부동산의 몰수는 현대와 투자기업의 재산권 문제를 넘어 10년 이상 추진해 온 남북 경협사업과, 남북관계 전반의 퇴보를 초래하는 문제”라며 “조속한 관광재개를 통해 더 이상의 상황악화로 이어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금강산·개성 관광은 현대와 북한의 신뢰에 기초한 합의와 계약에 의해 진행되고 있는 사업”이라면서 “아무리 상황이 어렵더라도 양측이 협의하여 처리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현대아산은 또한 “정부는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 문제가 해결된 이후에 관광을 재개한다는 입장이며, 북측당국도 ‘남측 관광객의 신변안전은 완벽하게 보장될 것이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는 만큼 남북 당국이 만나게 되면 구체적인 합의가 도출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금강산 지구 내 투자기업은 현대아산을 포함해 한국관광공사와 일연인베스트먼트, 에머슨퍼시픽 등 40여 곳이고, 이들 기업의 총 투자금액은 3천598억 원대다.


현대아산은 금강산 호텔과 온정각 등에 2천263억 원을 투자했고, 관광공사는 온정각과 온천장, 문화회관 등 900억 원대의 자산을 소유하고 있다.


현대아산과 관광공사는 오는 25일까지 부동산 소유자의 소집에 응하라는 북한의 요구에 대해 논의를 벌이고 있으나 아직 결론을 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