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과 충돌한 北선박 침몰 폭파에 의한 것”

1999년 인도양에서 현대상선 소속 컨테이너선과 충돌한 후 침몰한 북한 화물선 만폭호의 침몰 원인은 충돌이 아니라 북한측이 거액의 보험금을 노려 일부러 배를 폭파시켰기 때문이며, 충돌 자체도 우연한 사고가 아니라 북한이 일부러 충돌시킨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부시 행정부의 북한 불법활동 조사팀을 총괄했던 데이비드 애셔 전 미국 국무부 동아태담당 선임자문관은 18일(워싱턴 현지시간) 미 하원의 외교위원회와 금융서비스위원회의 관계소위원회들간 합동 청문회에서 “북한의 보험 사기” 사례를 설명하는 가운데 현대상선 소속 현대 듀크호와 만폭호간 충돌 사건을 들고 “그들(만폭호측)은 인도양상에서 현대상선 배와 고의로 충돌했다”고 말했다.

청문회 기록에 따르면 애셔 전 자문관은 “그 배(만폭호)는 (충돌로) 뱃머리가 움푹 들어가긴 했지만 (침몰할 정도는 아니었는데) 그냥 가라앉았다”며 “이는 폭파됐다(exploded)는 것을 의미한다. 그들은 배를 폭파시켜(blew it up) 가라앉힌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영국의 재보험사인 로이드와 북한측간 보험 분쟁에 관해 설명하면서 “그들은 이런 일을 오랫동안 해왔다”며 “1997년과 1999년에도 같은 짓을 했다. 분명히 그들은 배 한척의 밑바닥에 구멍을 내 침몰시키기도 했다(scuttled)”고 말했다.

1999년 3월31일 4천400TEU급(5만2천t급) 듀크호가 항로를 따라 운항중 이 항로를 가로지르려던 북한 시멘트운반선 만폭호(3천317t)와 충돌, 듀크호는 뱃머리 왼쪽에 가벼운 손상을 입었으나 만폭호는 침몰했었다.

당시 만폭호 선원 2명이 구조됐으나 언론에는 모두 39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추정치로만 보도됐으며, 사고 직후 인도와 스리랑카의 구조선박들이 실종선원 수색 작업을 벌였으나 사고 사흘후까지도 “37명의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AFP통신 등은 전했었다.

사고 후 현대상선측은 국제관례에 따라 보험사끼리 처리토록 하자는 입장이었던데 비해 북한은 제3자 개입없이 사고 당사자들끼리 보상문제를 협상할 것을 요구했으며, 현대상선은 이듬해 1월 “양측 보험사간 600만달러의 보험금 지급합의로 최종 마무리됐다”고 발표했다.

애셔 전 자문관은 청문회에서 듀크호가 “7천만달러의 보험에 들어있었다”고 말하고 “당시는 2000년 남북정상회담으로 가는 중이었다”고 덧붙였다.

애셔 전 자문관은 자신이 2001년부터 2005년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선임자문관으로서 미 정부 관계기관 합동의 북한불법활동조사팀을 이끌었다며 불법활동구상(IAI)은 2002년초 시작돼 최종적으론 14개 기관에서 약 200명이 조사.분석.대책수립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그는 로이드사와 북한측간 보험 분쟁과 관련해서도 IAI덕분에 “전 세계적으로 민간부문도 사법당국과 협력하에 일련의 조사를 개시했으며, 그중 가장 중요한 사례의 하나”로 로이드사가 보험사기 의혹을 제기하며 북한의 보험금 청구에 응하지 않고 법원에 제소한 것을 제시했다.

그는 북한은 화폐를 위조하듯 “보험도 날조한다”며 룡천역 열차 폭발사고나 홍수 등 재해가 발생하면 “(북한) 사람들은 근본적으로 보험을 안드는데 그들은 날조해서 사람들이 들지도 않은 보험에 대한 재보험금을 청구한다”고 주장하고 “이게 (다른 불법활동보다) 훨씬 큰 수입원이고 기본적으로 순익이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폭스뉴스는 지난해 12월 북한이 2005년 7월 이래 영국의 로이드 등 재보험사들을 상대로 사고 액수를 부풀리거나 인명피해를 조작하는 수법으로 1억5천만달러 이상을 사취하려 한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으며, 영국의 더 타임스는 지난 1월 북한과 영국 재보험사들간 시비가 결국 법정으로 갔다고 전했다.

애셔 전 자문관은 청문회에서 “현재 영국 법정에 1억달러 이상의 소송이 걸려 있다”며 “그들(북한)이 패소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게임은 끝났다… 내가 국무부에 있을 때 이런 일을 밝혀내기 위해 사법당국과 많은 시간을 보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의 불법활동을 중단시키는 한 방법으로 “미 사법당국이 조사 수집한 증거를 공표함으로써 미국이 북한의 불법활동을 위조하고 있는 게 아니라는 점을 세계에 알릴 것”을 미 행정부에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