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독점계약, 정부결정 귀속않아”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은 2일 현대아산의 대북사업과 관련, “(북한과 체결한 7대사업) 합의서 독점계약은 유효하다”면서 “다만 합의서가 정부의 결정을 귀속, 얽어매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통일부에 대한 예산안 심사에서 열린우리당 최 성(崔 星) 의원이 “현대의 7대 독점사업이 여전히 유효한 것이냐”고 물은 데 대해 “(현대가) 개척기에 이룩한 남북협력사업 성과가 대단히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장관은 또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신청하면 교류협력법, 시행령 등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중국 후진타오 주석의 북한 방문 결과에 대해 “북중간 경제기술협력에 관한 협정 체결, 고위인사 교류 등으로 북중간의 상호의존도가 놓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 장관은 최 의원이 “12월 남북장관급 회담과 정기국회가 끝나면 당으로 복귀하는 것이냐”고 물은 데 대해 “지금은 (국회의) 예산안 심의(대비)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그 이후 계획은 이후에 생각하겠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