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관광公, 북측과 백두산관광 합의

현대측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나 백두산관광에 합의하기 이틀 전인 지난 14일 현대아산과 한국관광공사가 공동으로 북측과 연내 백두산관광 2회 이상 실시에 합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19일 “현정은 현대 회장이 김정일 위원장을 만나기 전인 지난 14일 금강산에서 현대아산과 한국관광공사가 공동으로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측과 백두산관광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지난 14일 합의는 크게 두가지로 연내 백두산관광을 2회 이상 실시키로 한다는 것과 현대와 관광공사측이 백두산 지역의 도로보수자재를 제공하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북측이 요청한 도로 자재에 대해 “도로포장용 피치 8천t으로 안다”면서 “현대측이 정부에 이를 위한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백두산관광과 관련, “그동안 정부 차원에서 관광지역 확대에 관심을 갖고 백두산과 개성 관광을 목표로 삼고 있었다”면서 “북측이 소극적이었지만 관광공사를 통해 적극 추진했고 현대와 공동 접촉을 유도, 합의서가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백두산관광의 확대나 본격화 여부는 사업자들이 현장답사 등 다각도의 조사를 통해 구체적인 계획을 세운 뒤에 이뤄질 것 같다”면서 “사업자로부터 종합계획을 받아 본 뒤 정부의 역할에 대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14일 공동합의와 16일 김정일 위원장과의 공동합의 사이의 관계에 대해 “조금 더 봐야 할 것”이라며 즉답을 피한 뒤 “백두산관광에 대해 조금 더 차분히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북측이 요청한 도로 자재에 대해 “도로포장용 피치 8천t으로 안다”면서 “현대측이 정부에 이를 위한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백두산관광과 관련, “그동안 정부 차원에서 관광지역 확대에 관심을 갖고 백두산과 개성 관광을 목표로 삼고 있었다”면서 “북측이 소극적이었지만 관광공사를 통해 적극 추진했고 현대와 공동 접촉을 유도, 합의서가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백두산관광의 확대나 본격화 여부는 사업자들이 현장답사 등 다각도의 조사를 통해 구체적인 계획을 세운 뒤에 이뤄질 것 같다”면서 “사업자로부터 종합계획을 받아 본 뒤 정부의 역할에 대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14일 공동합의와 16일 김정일 위원장과의 공동합의 사이의 관계에 대해 “조금 더 봐야 할 것”이라며 즉답을 피한 뒤 “백두산관광에 대해 조금 더 차분히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