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경제硏 “국민 67.8% 금강산관광 재개 희망”


우리국민 67.8%가 2008년 7월 중단된 금강산관광이 재개될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1일 금강산관광 중단 4년을 맞아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3일까지 성인남녀 1,01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국민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는 금강산관광 재개문제를 비롯, 정부의 대북정책 평가와 남북관계 전망 등에 대한 국민 여론이 담겨있다.



조사결과 전체 응답자의 67.8%는 금강산관광이 재개돼야 한다고 답했다. 관광재개 찬성답변은 20~30대보다는 40~50대에서 많았고, 보수(61.8%)보다는 진보(78.1%) 성향에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금강산관광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는 ‘남북 상호간의 이해 창구'(39.1%)가 가장 많았고 ‘남북화해·평화의 상징’이라는 답변은 36.1%였다. 금강산관광을 ‘단순한 관광 상품’이라는 의견은 24.8%에 그쳤다.



연구원은 “2009년 조사와 비교하면 ‘단순 관광 상품'(30.8%)이란 답변이 줄고 ‘남북 상호 이해창구’와 ‘화해‧평화 상징’이라는 응답률이 증가했다”면서 “시간이 지남에 따라 금강산관광의 의미와 중요성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이 제고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금강산관광의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기여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기여하지 못했다'(35.8%)는 평가가 ‘기여했다'(29.0%)는 의견보다 높게 조사됐다. 이에 연구원은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금강산지구 남측 자산 몰수 등이 금강산관광 사업 평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것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현 정부 임기내 금강산 관광 재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78.3%가 ‘낮다’고 응답했다. 20대에서는 74.2%였으나 30대 78.0%, 40대 79.0%, 50대 이상은 82.4% 등 나이가 많을수록 관광재개 가능성에 대해 부정적으로 답했다. 연구원은 “금강산 관광 중단 장기화에 따른 재개 기대의 실망감이 작용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현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질문에는 ‘불만족'(44.5%)이란 평가가 ‘만족'(13.8%)보다 3배 이상 높았다. ‘보통이다’는 의견은 41.8%였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57.0%), 강원(48.4%) 대전‧충청(46.6%)에서 불만족 비율이 높았고, 연령별로는 30대(51.7%) 비율이 높았다.



특히 차기정부의 대북정책 방향에 대해서는 75.8%가 ‘유연성'(65.9%)과 ‘전면 수정'(9.9%)을 주문했다. 기존의 대북 강경정책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은 24.2%에 그쳤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최대 표본오차는 ±3.08%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