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北, 이산가족상봉 등 5개 사업 합의

현대그룹과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는 ‘올해 추석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 등 5개항의 교류사업에 합의하고 이를 담은 공동보도문을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17일 발표했다.

전날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과 김정일과의 면담 후 이날 발표된 공동보도문은 “우리 민속명절인 올해 추석에 금강산에서 북과 남의 흩어진 가족, 친척의 상봉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구체적인 일정과 상봉 규모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

보도문은 또 “중단된 금강산 관광을 빠른 시일 안에 재개하고 금강산 제일봉인 비로봉에 대한 관광을 새로 시작하기로 했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취해준 특별조치에 따라 관광에 필요한 모든 편의와 안전이 철저히 보장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남측 인원들의 군사분계선 육로 통행과 북측지역 체류를 역사적인 10·4선언 정신에 따라 원상대로 회복”하는 데 합의해 작년 ‘12·1조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성공단 지역 출입문제가 해소될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공동보도문은 또 “군사분계선 육로통행이 정상화되는 데 따라 개성관광을 곧 재개하고 개성공업지구사업을 활성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는 백두산관광을 위한 준비사업이 추진되는 데 따라 관광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보도문은 김정일이 현정은 회장 일행을 오랜 시간 면담하고 따뜻한 담화를 했다면서 “(김정일이) 현정은 회장의 청원을 모두 풀어주셨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