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명 수뇌부 표적될라’ 탄창 분실에 경비대 ‘발칵’

북한 양강도 보천군 국경경비대 화전(리) 중대에서 실탄 25발이 든 탄창 1개가 통째로 사라진 사건이 발생해 해당 부대와 주변 지역이 발칵 뒤짚혔다. 탄창 분실사건이 발생한 중대에서 자체 조사를 벌였지만 발견에 실패하자 도(道) 국경경비대가 직접 검열반을 파견한 상황이다.   

양강도 소식통은 3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화전중대에서 탄창 분실사건이 발생한 후 자체 수습에 실패하자 상급 부대 간부들이 직접 내려와 부대를 샅샅이 뒤지고 있다”면서 “화전중대 소속 중대장과 병사들 전체를 대상으로 무기, 생활, 훈련을 전반적으로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탄창 분실이 최초로 인지된 것은 5월 중순이다. 경비대 무기고 청소 및 점검 과정에서 자동보총(AK소총) 1개의 탄창이 분실된 것이 확인됐다. 

해당 경비대는 평소 근무수칙에 따라 중대장이 무기고 확인을 매일 진행했지만, 5월 들어 영농작업에 집중한데다 분실 탄창은 근무용 탄박스에 보관하지 않았기 때문에 상당기간 이 사실을 파악했지 못했다고 한다.     

북한군도 우리군처럼 총기 및 탄약 분실 사건이 발생하면 즉시 검열반(수사본부)을 구성해 회수작업에 나선다. 특히 북한은 ‘혁명의 수뇌부 사수’를 인민군 및 경비대의 존립 근거로 규정했기 때문에 여기에 위해를 가할 수 있는 총기 및 탄약 분실 사건은 국가적인 중대범죄로 다룬다.

북한 검열반은 분실 무기의 회수를 위해 수색, 탐문, 심리 및 최면조사까지 동원하기도 한다. 이러한 노력에도 회수가 어렵다면 그 이유를 과학적으로 설명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예를 들어 강물에 빠졌다면 그 경위에 대한 정확하고 세부적인 설명이 뒤따라야 상황이 종료된다.

소식통은 “도 경비대 검열반이 중대 간부들을 강하게 질책하는 이유는 탄창 분실 시점조차 정확히 모르고 있기 때문”이라며 “언제 없어졌는지를 알면 당시 경비병과 내무반 근무자를 파악해 수사의 진전을 보겠지만 그마저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중대급 경비대 탄약고는 영내 행정실과 직접 연결돼 있다.  

이번 사건이 최근 북한군의 군 기강 해이(解弛)를 보여주는 단면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소식통은 “전시동원태세를 점검한다며 주민들을 못살게 굴더니 결국 사고는 교도대나 적위대 같은 민간부대가 아니라 경비대에서 터졌다”면서 “인민군대의 기강이 예전같지 않고 부패하다 보니 탄창까지 잃어버리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해당 부대에 대한 검열 외에도 주민들을 대상으로 탄창 회수를 위한 사업도 진행되고 있다. 분실 탄창이 반(反)공화국 적대분자에 손에 들어가 수뇌부를 위해할 수 있기 때문에 조기에 탄창을 찾아야 한다며 주민들의 신고도 당부하고 있다. 

이번 사건으로 국경연선에서 밀수도 엄격히 금지되고 있다. 분실 탄창의 외부 유출 또는 총기 수입을 막기 위한 목적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