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명무력 빈말 안 해…’연평도 포격’ 경고에 불과”

북한은 ‘대남 특별행동’을 개시하겠다는 위협에 국제사회를 비롯해 중국까지도 자제를 촉구하는 상황에서도 이번 경고가 말 뿐이 아닌 행동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위협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북한의 대외선전 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26일 ‘아직도 우리의 보복의지를 모르겠는가’라는 논평을 통해 “리명박 역적패당의 분별없는 도전을 짓부셔버리기 위해 우리 혁명무력은 이미 특별행동을 선언하였다. 그것도 특별행동의 대상과 소요시간에 이르기까지 구체적으로 통고하였다”며 “그런데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저들의 만고대죄에 대해 천백배 사죄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어도 씨원치 않을 괴뢰패당이 아직도 허망한 잡소리를 줴쳐대며 어리석게 놀아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최고사령부 특별작전행동소조의 통고에 대해 괴뢰패당은 그 무슨 ‘국면전환’이라느니, ‘남남갈등을 유도하는 대남심리전’ 이라느니 하는 어처구니없는 소리를 하다못해 ‘흉기를 많이 갖고 휘두른다고 해서 북이 더 안전해지는것은 아니’라는 망발까지 줴쳐대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한 “우리는 이미 우리 공화국에 대해 갖은 악담과 특대형도발만을 일삼는 리명박패당에게 여러차례에 걸쳐 경고도 하였고 보복의지도 표명하였다”며 “그러나 그때마다 괴뢰패당은 저들의 잘못에 대한 반성이나 사죄가 아니라 더욱 로골적으로 반공화국대결정책에 매여달렸으며 또다시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악랄히 걸고드는 만고대역죄를 저질렀다. 괴뢰패당의 이러한 망동은 우리 군대와 인민들로 하여금 철천지원쑤들에 대한 보복의 일념으로 온 넋을 불태우게 하고있다”고 했다.


아울러 “리명박쥐새끼패당은 아직도 우리의 보복의지를 모르겠는가”며 “우리 혁명무력은 절대로 빈말을 하지 않는다. 연평도 포격사태와 같은 수준의 경고로 그치리라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오산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특히 “노호한 백두산총대는 이미 천명한대로 지금까지 있어 본적이 없는 특이한 수단과 우리 식의 방법으로 리명박쥐새끼무리와 도발근원들을 불이 번쩍나게 초토화해버릴것이라고 통고하였다”며 “우리의 보복의지가 어떤 결과로 이어질것인가는 리명박쥐새끼무리들의 종말이 보여주게 될 것이다”고 위협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3일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특별작전행동소조 명의로 “역적패당의 분별없는 도전을 짓부셔버리기 위한 우리 혁명무력의 특별행동이 곧 개시된다”고 밝혔었다.


북한 당국이 대남 특별행동에 대한 구체적인 행동까지 재차 언급하고 나선 것은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한 우리 당국과 정치권의 차분하고 단호한 대응에 대한 반응으로 해석된다. 우리 정부와 군 당국은 북한의 이번 발표를 그동안 계속적으로 해왔던 비난과 위협의 연장선 상으로 파악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만약의 도발에 대비한 철저한 대비태세와 도발에 대한 강력한 대응 의지를 밝혔다. 정치권에서도 여야를 막론하고 북한의 군사행동 위협에 대한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는 등 대북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