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드릭스 “北 인권 자선공연인 줄 몰랐다”

28일 세계적 소프라노 바버라 헨드릭스가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내한공연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작 공연의 주인공인 헨드릭스는 이번 콘서트의 취지를 몰랐다며 항의의 뜻을 전했다.

27일 내한한 헨드릭스는 이날 저녁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지난해 말 한국 공연 요청을 받았을 때 이 공연이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콘서트라는 것을 누구도 내게 말해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헨드릭스는 “인권은 반드시 옹호돼야 하고 인권 개선을 위한 자선공연 의향은 충분히 있지만 아티스트도 모르는 자선공연이 추진된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며 “이번 콘서트가 북한 인권과 관련한 자선 성격이라는 것은 최근 한국 언론보도를 접한 뒤에야 알았다”고 설명했다.

헨드릭스는 “보도를 접하기 전 한국 일부 언론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북한 인권에 대한 질문을 받았지만 이 공연이 북한 인권과 관련된 것으로 한국에 홍보된 상태인 줄 몰랐다”며 “기자가 왜 북한 인권에 대해 묻는지 의아했고 그저 인권 전반에 대한 답변을 했었다”고 말했다.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UNHCR) 친선대사인 그는 “공연 주최 측은 ’공연 수익금이 유엔 산하 인권기구에 기부된다’고 홍보했지만 정작 해당기구인 UNHCR과 이에 대해 협의된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며 유감을 표했다.

헨드릭스는 이날 공연을 일정대로 진행하기로는 했지만 공연 중 예정돼 있던 북한 인권 관련 영상물 상영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공연기획사에 전했다.

공연 주최 측은 “헨드릭스 공연 유치를 중개한 네덜란드의 부킹 에이전시(Booking Agency)에 이 공연이 북한 인권과 관련한 것임을 분명히 밝혔는데 부킹 에이전시가 헨드릭스에게 이를 잘못 전달한 것 같다”며 “헨드릭스가 이번 공연의 성격을 몰랐다는 이야기를 듣고 우리도 놀랐다”고 해명했다.

공연 주최 측은 “수익금을 기부할 수 있는 UN 산하 인권기구가 UNHCR만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UN 산하 다른 기관과 기부 문제를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공연 주최 측은 이어 “예상밖의 착오로 문제가 생기긴 했지만 공연 수익이 나든 안나든 사재를 털어서라도 당초 홍보한 대로 북한 인권을 위한 기금은 반드시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