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커 박사 “北, 2주 내 핵실험 준비 가능”

미국 핵과학자인 지그프리드 헤커 스탠퍼드대 국제안보협력센터 소장은 북한이 제3차 핵실험을 결정하면 2주일 내에 실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헤커 소장은 6일(미국시간) 핵과학자협회지에 프랭크 파비앙 미 로스앨러모스국립연구소 연구원과 공동기고한 ‘북한의 제3차 핵실험 고찰’이라는 제목의 논문에서 “최근 북한이 완성한 터널을 과거 2차례 핵실험을 했던 터널 및 파키스탄의 핵실험 프로그램 자료와 비교해서 판단하면 기술적으로 2주 내에 핵실험을 준비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헤커 소장은 지진파 관측자료와 최근 보도내용, 상업용 위성의 촬영 자료 등의 자료를 근거로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그는 “북한의 3차 핵실험은 고농축우라늄(HEU)에 기반하거나 HEU와 플루토늄을 동시에 실험하는 형태일 수 있다”며 “북한이 기술적, 군사적, 정치적 이유로 추가적인 핵실험을 한다면 핵탄두를 소형화해 미사일에 장착할 수 있다는 능력을 과시하려고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북한은 기술적, 정치적인 이유로 추가적인 핵실험을 실행할 수 있고 현재 추가 핵실험 결정시 치러야 할 정치적 비용을 저울질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미국과 중국, 그리고 6자회담의 다른 당사국들이 협력해 이 비용을 매우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헤커 소장은 “북한이 지난 6월 현재로서는 핵실험 계획이 없다고 밝히기는 했지만 기술적, 군사적 이득 때문에 핵실험을 다시 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북한의 제3차 핵실험 역량을 가늠하기 위해서는 과거 핵실험을 다시 한번 평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헤커 소장은 2010년 11월 초 북한 당국의 초청으로 방북해 처음으로 원심분리기 1천여 개를 갖춘 영변의 대규모 우라늄 농축시설을 목격했으며 북한에 우라늄 농축 핵 프로그램이 가동 중이라는 사실을 국제사회에 알려 주목받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