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커 “北, 알려진 것보다 많은 핵 시설 보유”

지난 2010년 말 북한 당국의 초청으로 영변 핵시설을 목격했던 지그프리드 헤커 스탠퍼드대 국제안보협력센터 소장이 북한이 과거에 인정했던 것보다 더 많은 핵시설을 보유하고 있다고 22일(현지시간) 주장했다.


이날 헤커 박사는 CNN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최근 촬영된 위성사진과 관련 조사, 자신이 둘러본 핵시설 등을 바탕으로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본 영변 핵시설의 규모와 정교함은 과거에 봤던 것과는 전혀 다른 것이었다. 북한이 주장했던 2009년 4월 이전부터 이미 프로그램(UEP)은 시작됐을 것”이라면서 “내 결론은 그들은 어딘가에 또 다른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북한이 4~8개의 플루토늄 폭탄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고 추정하면서 “이 폭탄들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나가사키에 떨어진 원자폭탄과 같은 위력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해서는 “북한은 발사유예에 합의한 후 즉각 말을 바꿔 ‘인공위성을 발사 하겠다’고 했다. 이것은 합의를 조롱한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