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든, “북핵은 미국의 5대 안보 위협”

미국 중앙정보국장(DCIA) 지명자인 마이클 헤이든 국가정보국(DNI) 부국장은 18일 북한 핵을 미국의 5대 안보 위협중 하나로 거론했다.

헤이든 지명자는 이날 상원 정보위 인준 청문회에서 민주당 다이앤 페인스타인 (캘리포니아)의원이 “미국 안보의 가장 큰 위협을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5가지가 떠오른다”면서 “대테러전, 비확산, 이란, 동아시아, 한국”이라고 답변했다.

헤이든 지명자는 이날 자신이 국가안보국(NSA)국장으로 재임했을 당시 이뤄진 영장없는 비밀 도청, 수백만명의 미국인에 대한 국내 통화기록 입수 등을 놓고 논란이 빚어진데 대해 “그에 대한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면서 “국가안보와 사생활 보호 사이에서 균형을 잡도록 주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CIA가 “큰 성공을 거둔 것도 많은 데, 일부는 공정하지만 많은 부분 그렇지 않은 매를 맞고 있다”면서 “미국의 정보 사업이 너무 많이 정치 논쟁에서 축구공이 되고 있다”며 불평을 터뜨렸다.

그는 자신이 인준을 받으면 임무 달성을 위한 CIA의 자랑스런 ’모험 문화’를 다시 확실히 하고 조직내의 언어 능력과 ’탐험 정신’을 배양하는 한편 정보수집 능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CIA의 정치적 중립성 요구에 대해서는 “모든 CIA의 분석가들이 국가 지도자들에게 늘 가장 분석적인 판단을 제공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헤이든 지명자는 이어 “국제적인 테러는 국제적인 협력없이는 패퇴시킬수 없다”면서 외국 정보기관과의 정보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데 높은 가치를 두겠다고 말하고, 미국내 정보 기관간의 폭넓은 정보 공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민주당의 칼 레빈(미시간)의원은 이라크 정보 오류와 조지 테닛,포터 고스 전 국장의 연이은 사임으로 흐트러진 CIA 조직을 바로 잡고, CIA가 ’적기에 객관적이고 정치 중립적인’ 정보를 제공해야 하는 데 이에 대한 준비가 돼 있느냐고 물었다.

반면 공화당 팻 로버츠(캔자스) 의원은 비밀도청 프로그램을 옹호하면서 이 프로그램의 비판자들은 “많이 잘못 알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워싱턴=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