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남북관계의 화두는 `평화’?

이봉조(李鳳朝) 통일부 차관은 18일 향후 남북관계의 최대 화두는 ‘평화’이며 평화를 위한 선투자에 대해 국민적 공감대 형성에도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날 오후 강원도 강릉시 소재 관동대 행정연구동에서 열린 관동대 주최 『동해안 시대와 남북관계』 세미나에서 ‘남북관계의 현황과 6자회담 전망’이라는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차관은 연설에서 “이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노력은 시작됐고 항후 남북관계의 최대화두는 ‘평화’”라며 “유연한 자세를 갖고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북핵문제가 마무리 되면 남과 북, 그리고 국제사회가 윈-윈 할 수 있는 한반도 전체의 경제구상이 필요한 시점이 올 것이므로 청사진 마련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어 “남북경제공동체 형성에 대비, 한반도 경제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준비가 필요한데 제도적인 보완과 투자 과정에서 우리가 주도적 역할을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평화를 위한 선투자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에도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막대한 통일비용을 줄이는 지름길은 남북경제협력을 통해 북한 경제가 자생력을 갖도록 하는 것”이며 “현재 남북협력기금은 바로 이러한 역할을 하기 위한 펌핑 워터(pumping water)의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6자회담 가능성에 대해 “연내에 개최하는 것은 쉽지 않아 보이지만 중요한 것은 연내 개최여부가 아니라 (2단계 회의에서)실질적인 진전을 이룰 수 있느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