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對北 인도적 식량지원 활동 불투명

북한 당국으로부터 연내 철수를 요구받은 세계식량계획(WFP)을 비롯, 향후 국제사회의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 활동이 불투명한 상태라고 리처드 레이건 WFP 평양사무소장이 31일 밝혔다.

레이건 소장은 이날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난 주 이탈리아 로마에서 북한 당국과 WFP 사이에 협상이 있었으나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양측은 내달 평양에서 다시 만나 인도적 식량 지원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북한은 올 해 식량 작황이 좋아 더 이상 국제사회로부터 식량을 지원받을 필요가 없다며 WFP 평양사무소의 철수를 요구했지만 전문가들은 아직 북한이 식량을 자급자족할 능력을 갖지 못한다고 회의적인 견해를 피력하고 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