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군, 한나라 항의방문…”新대북정책은 포퓰리즘”

▲ 한나라당 방문한 향군,성우회 회장단 ⓒ연합

대한민국재향군인회(향군)와 예비역 장성 모임인 성우회 지도부는 6일 여의도 한나라당사를 방문, 강재섭 대표를 만나 ‘한반도 평화비전’으로 발표된 新대북정책의 대폭 수정 내지 철회를 요구했다.

박세직 향군회장은 강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국민은 햇볕정책이나 이를 능가하는 대북정책으로 포퓰리즘에 호소하는 정당을 지지하지 않는다”면서 “초지일관하는 대북정책으로 국민을 설득시켜야 신뢰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남북 정상회담이나 대규모 대북지원 등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북핵폐기가 선행돼야 한다”며 “한나라당의 ‘한반도 평화비전’은 북핵 폐기를 위한 외교·경제·군사적 조치에는 최선을 다하지 않고 선(先) 지원, 교류만 구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상태 성우회장도 “북한 방송·신문을 선개방한다면 그들의 대남적화 기반을 만들어주는 것이고, 국보법은 있으나 마나”라며 “성우회의 의견은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유지하며 한반도 평화비전을 해야한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더불어 두 단체는 ▲북한의 대남적화행위 동조 금지 ▲선(先)핵폐기 후(後)지원 견지 ▲선군정치 동조 재정지원 불가 ▲대북지원 상호주의 ▲남북기본합의서 준수 및 햇볕정책 불가 등 원칙을 대북정책에 포함시킬 것을 요구했다.

이에 강 대표는 “한나라당 대북정책에 대해 표를 얻어오기 위해 기회주의적으로 하는 것 아니냐는 오해를 하는 것 같은데, 그런 것이 아니다”며 “오히려 지난 대선 당시 말은 강하게 하면서, 촛불시위에 한나라당 후보가 왔다갔다 했던 것이 사실상 표를 얻기위한 기회주의 행동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는데 우리가 지원을 하겠느냐. 핵이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 돼야 평화선언도 이뤄지는 것이며, 다만 인도적인 긴급 구호 같은 경우는 핵폐기를 유도하기 위해 지원할 수 있는 것”이라며 “현 정권의 많은 사람들이 반통일세력이라고 한나라당을 역비판하기 때문에, 한나라당 정책의 내용을 모르는 국민들이 제대로 알도록 평화비전을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방문에 대해 한나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명박, 박근혜 후보 측은 데일리 NK와의 통화에서 “이와 관련해 할말은 없다”며 직접적 언급을 하지 않았다. 당의 대북 정책에 관해 박 후보 측은 반대, 이 후보 측은 조건부 찬성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박 회장 등은 이날 오후 중도통합민주당 박상천 대표와 열린우리당 김영춘 사무총장을 잇따라 면담하고 대북정책 수립에 향군의 입장이 반영될도록 협조해줄 것을 촉구할 예정이다.

이날 각 정당 방문에는 박세직 향군 회장을 비롯해 장경순 향군 정책자문위원장(전 국회 부의장), 예비역 장성들의 모임인 성우회 김상태 회장, 이정린 성우회 정책위의장 등 향군.성우회 소속 군원로 11명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