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군 “충격·경악…대북지원 중단해야”

대한민국재향군인회는 9일 북한이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끝내 핵실험을 강행한 데 대해 “충격과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정부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

향군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의 핵실험 강행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바라는 대한민국과 국제사회에 대한 명백한 도발행위”라며 “핵실험 이후 발생하는 모든 상황전개에 대해서는 북한 스스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규탄했다.

향군은 정부에 대해서도 “대한민국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선전포고에 버금가는 안보 위기상황임을 자각하라”며 “모든 대북지원을 중단하고 국제사회의 공조를 통해 강력한 대북 제재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향군은 또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논의 중단 등 안보관련 건의를 즉각 수용하라며 대북 정책기조와 대북 군사전략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