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군 “전작권 관련, 정치활동 한적 없다”

대한민국재향군인회는 23일 “향군은 정치활동을 금지한 향군법에 따라 정치행사나 집회 등에 일절 참여하지 않고 있으며 더욱이 반정부 활동에는 관여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향군은 이날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전시 작전통제권(전작권) 문제를 둘러싼 향군의 정치활동 여부에 대해 의원들이 문제를 제기한 것과 관련,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이 밝히고 지난 9월2일 한기총, 사학운동본부 등과 함께 300여개 단체가 참석한 ‘전작권 단독행사 유보 및 사학법 재개정 국민대회’는 “정치행사가 아닌 명백한 안보행사”라고 주장했다.

향군은 “(전작권 단독행사 유보를) 그동안 대통령과 여야 정치권에 문서로 건의했지만 별 효과를 거두지 못해 옥외행사에 참여했다”며 “이는 향군법에 명시된 호국활동”이라고 강조했다.

9월12일 박세환(朴世煥.66.예비역 육군 대장) 육군 부회장이 전작권 반대 500만명 서명운동에 참석해 “작통권 단독행사 추진이 이뤄지더라도 내년에 재협상을 공약하는 대선후보가 대통령에 당선하게 해 기필코 차기정권이 재협상을 하도록 할 것”이라는 내용이 포함된 성명서를 낭독한 것에 대해서도 향군은 “박 부회장은 향군조직의 정치적 중립에 대한 오해불식을 위해 살신성인 정신으로 사퇴를 결정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향군 박세직 회장은 9월17일 제출된 박 부회장의 사표를 아직도 수리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국가보훈처와 향군에 대한 국회 정무위의 국정감사에서 대체로 여당의원들은 전작권과 관련한 향군의 집회 참석 등이 정치활동이라고 질타한 반면, 한나라당 의원들은 “국가안보를 우려하는 목소리에 재갈을 물려서는 안된다”며 향군을 두둔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