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군, 내달 4일 ‘전작권 유보’ 촉구 회견

재향군인회와 보수단체들이 다음달 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과 미국 정부에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을 유보해주도록 촉구할 계획이라고 향군이 18일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전작권 전환 반대 서명운동에 참여한 백선엽 예비역대장과 박세직 향군회장, 이상훈 전 국방장관 등 군 원로와 보수단체 회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향군 관계자는 “군 예비역과 원로들도 언젠가는 전작권이 전환돼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지금은 때가 아니다”며 “한국군의 독자적인 전쟁수행 능력이 충분히 확보됐을 때 전환해도 늦지 않다는 것을 재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백 예비역대장과 박 회장, 이 전 국방장관은 지난달 24일 주한 미국대사관을 방문해 캐슬린 스티븐스 대사와 월터 샤프 한미연합사령관을 면담, 연합사 해체 및 전작권 전환 유보를 미국 정부와 의회에 건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박 회장 등은 “전작권이 전환되는 2012년은 북한이 강성대국을 완성하겠다고 호언장담하고 있을 뿐아니라 한미 양국의 대선 기간으로 한반도의 안보상황이 과거 어느 때보다 불안하고 격동의 시기가 될 것”이라며 “전작권 전환시기 연장과 미국의 전략적 유연성을 동시에 충족할 수 있는 방안 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스티븐스 대사는 “한국인들의 뜻을 미국 정부와 국무부, 국방부에 가감없이 보고하겠다”고 답변했다고 향군 관계자는 전했다.

향군은 2006년 9월12일 ‘전작권 유보 및 연합사 해체 반대 1천만명 서명운동’을 시작했으며 현재 800만여명이 서명했다.

미 국방부 당국자들은 지난 4~8일 워싱턴을 방문한 연합사의 샤프 사령관, 이성출 부사령관과 전작권 전환에 대한 토의를 하면서 “한국에 대한 미국의 지원은 전작권 전환 이후에도 변함없이 확고할 것이며 전작권은 계획대로 2012년에 전환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