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군 “北 핵실험, 절대 용납할 수 없다”

대한민국재향군인회는 5일 북한의 핵실험 의지 표명에 대해 “대한민국의 생존권과 국제사회에 대한 직접적이고 치명적인 도발행위”라며 “북한의 핵실험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밝혔다.

향군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와 국제사회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실험을 강행하면 북한은 스스로 고립과 파멸을 가져올 것”이라며 “더 이상 평화적 해결노력에 대한 배신행위를 중단하고 민족 공멸을 초래하는 무모한 핵 공갈 위협을 포기하라”고 촉구했다.

향군은 또 우리 정부에 대해 “더 이상 북한 당국에 속지 말고 북한이 핵개발을 전면 중단할 때까지 대북지원을 중단하고 남북 협력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요구했다.

향군은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 논의와 관련해서도 “단독행사 논의를 중단하고 강력한 군사대비태세를 강구하라”고 주장했다.

향군은 이와 함께 국제사회에 대해 “북한의 핵실험은 동북아 전체의 핵 도미노 현상을 촉발, 세계의 화약고로 전락시킬 것”이라며 “국제사회는 신속하고 긴밀한 협조 아래 북한이 오판하지 않도록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