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자위, 박근혜 `북핵질의’

국회 행자위의 26일 서울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한나라당의 유력한 대권주자인 박근혜 의원이 참석, 북한의 핵 실험과 관련한 서울시의 대책 등에 대해 질의해 눈길을 끌었다.

국회 행자위 소속인 박 의원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서거일을 맞아 이날 오전 서울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추도식에 참석한 뒤 오후 3시께 서울시청에 마련된 감사장에 출석, 질의에 나섰다.

먼저 박 의원은 “실질적인 지방자치를 위해서는 중앙정부가 지자체로 업무를 적극적으로 이관해야 한다”며 “국감자리를 빌려 정부가 말로만 지방분권을 외치지 말고 확실한 의지를 갖고 실천하라고 촉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한 서울시의 대책을 물으면서 “우리가 어떻게 하다 핵실험 대비까지 걱정하게 됐는지 기가 막힌다”며 “서울은 제1의 공격 목표가 될 수 있으므로 항상 만에 하나의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오 시장은 “핵실험 발표 후 시민생활안전 대책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혹시 모르는 시민들의 동요에 대비하고 있다”며 “그러나 핵 전쟁에 대비한 대피 시설 준비가 완벽하지는 않은 실정”이라고 답했다.

이와 함께 박 의원은 오 시장의 역점 사업인 ‘한강 프로젝트’와 관련, 교통 대책과 홍수 대비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한 뒤 “오 시장의 목표대로 2010년까지 서울을 세계 10위권으로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특히 이날 국감에서는 한나라당의 또다른 대권주자인 전 이명박 시장의 시정 성과에 대한 의원들의 평가가 쏟아져 박 의원의 ‘견해’에도 관심이 쏠렸으나 박 의원은 이 전 시장 부분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