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볕’ 지킴이 손학규 “現 대북정책 전면 재검토해야”

손학규 민주당 대표가 2일 “평화, 민생, 민주를 위해 싸우겠다”며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에 대한 투쟁을 선포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 당대표실에서 가진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평화를 지키고, 민생을 보호하고,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일을 ‘정쟁’이라고 몰아붙이면, 저는 이를 마다하지 않겠다”며 “아무리 어렵더라도 포기하지 않고 싸우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 어떤 경우라도 전쟁은 막아야 한다”며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으로는 한반도의 평화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없음을 직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의 ‘비핵 개방 3000’을 비롯한 대북 강경정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 한손에는 강력한 군사적 억제 수단을 들되 다른 한 손에는 대화와 타협의 수단을 들어야 한다”면서 “6자회담을 비롯한 주변 당사국과의 대화에 응하고, 전쟁의 길이 아닌 평화의 길로 나가야한다”고 촉구했다.


손 대표는 또 “안보와 평화는 하나”라며 “평화를 위해서 튼튼한 안보태세를 갖추고 안보를 위해서 평화체제를 갖추어야 한다”며 “민주당은 튼튼한 안보로 뒷받침된 햇볕정책을 통해서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고 전쟁없는 나라, 국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그러면서 북한당국에 “더 이상 한반도의 평화를 위협하고 동족의 희생을 만들지 말라”고 촉구했다.


그는 “만일 북한이 한반도의 평화를 깨고, 전쟁을 일으킨다면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은 우리의 조국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며 “남과 북이 또 다시 전쟁의 참화를 맞게 된다면, 그것은 곧 한민족 전체의 공멸을 부르는 돌이킬 수 없는 과오이자 비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4대강 예산 전면 삭감, 부자감세 철회, 불법사찰 전모를 밝히기 위한 국정조사 수용 등을 주장하며 “이 세 가지 요구에 대해 국민들이 납득할 만한 조처가 없는 경우에는 끝까지 투쟁할 것임을 선언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