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볕’ 영향 안받은 ‘통일장관감’ 없소?

청와대는 28일 남주홍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부동산문제 및 탈루 의혹 등으로 전날 자진 사퇴함에 따라 후임자 물색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청와대는 새 정부가 이미 출범한 상태라 공석인 장관 인선을 최대한 빨리 매듭짓는다는 방침을 세우고 후보군을 상대로 검증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두 명(통일부, 환경부 장관)의 장관 후보를 새롭게 확정해야 한다.

특히 인사청문회 이전에 야당의 의혹제기로 낙마한 세 명의 후보가 여성과 호남 출신이어서 인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선과정에서 능력과 도덕성을 최우선 기준으로 하지만 지역과 여성 등의 안배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통일부 장관으로 호남 출신의 북한 전문가를 찾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호남 출신 전문가들의 경우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향으로 대부분이 햇볕정책 지지자여서 현 정부와는 코드가 맞지 않다는 게 문제다.

이런 가운데 호남 출신으로는 전북 익산출신인 박기덕(56) 세종연구소 소장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남북관계연구실장등을 역임했고, 미국 조야(朝野)에도 많은 인맥을 구축하고 있어 남북관계와 한미관계를 함께 조망하며 정책을 펼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또한 호남출신으로 북한연구학회 회장을 지낸 전현준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물망에 오른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와 ‘이념적 코드’가 맞지 않는다는 게 흠이다.

하지만 현재까지 통일부 장관 후보로 가장 유력하게 거론되는 인사는 남성욱(49)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와 김석우(63) 전 통일원 차관이다.

충남 논산이 고향인 김 전 차관은 20여년간 외무 공무원을 지낸 ‘외교통’으로, 초대 통일부 장관 자리를 놓고 남주홍 전 내정자와 경합을 벌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호남 출신 후보자를 찾지 못한다면 가장 유력하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남 교수는 서울 출신으로 대선 때 이 대통령의 대북공약인 ‘비핵.개방.3000’ 입안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온 인물이다. 대통령직인수위 외교통일안보분과위원회 자문위원을 지냈다. 대통령과 같은 고대 출신이라는 게 가장 큰 걸림돌이다.

한편,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세명의 국무위원 내정자가 결원된 것을 보완하기 위해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논의해 본 결과 박명재 행자부 장관, 변재진 보건복지부 장관, 이규용 환경부 장관에 대해 장관직은 면하고 국무위원직은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장관급 위원장인 금융위원장 및 공정거래위원장 인선작업도 거의 마무리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초대 금융위원장에는 인수위에 몸담았던 백용호 바른정책연구원(BPI) 원장 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