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볕, 北개방 아닌 核무장으로 마무리”

▲ 19일 오전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제17대 대통령 후보 초청토론회’에 참석한 이명박 대선 후보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는 19일 “남북 경제협력은 핵해결 이후”라고 못박고 “평화협정도 핵문제가 해결돼야만 될 수 있지, 핵을 머리에 이고 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방송기자클럽 주최 ‘제 17대 대통령후보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이회창 전 총재께서 저의 대북정책을 인터넷에서 좀 꼼꼼히 보셨으면 문제가 없었을 것”이라며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가 국가 정체성”이라고 규정하면서 보수 진영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이 후보의 발언은 이 전 총재가 이 후보의 정체성과 대북정책을 문제 삼으며 한나라당을 탈당, 출마의 명분으로 삼은 것에 대한 적극적인 해명인 셈이다.

‘남북정상회담 합의 결과에 대한 이행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이 후보는 “일괄적으로 말하기 힘들다”고 전제하고 “원칙적으로 남북 정상이 자주 만나 평화유지를 노력하는 것은 바람직하다”면서도 “6자회담과 더불어 남북 정상이 핵포기를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어 “걱정스러운 것은 대형 프로젝트가 과연 핵폐기와 어떤 연관을 갖고 하는지, 재원조달에 대한 구체적인 것이 나와있는지, 분명해야 한다”며 “대형 재원이 필요한 프로젝트는 국민적 동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핵폐기가 안된 상황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면 자칫 북핵이 인정되고, 6자회담이 계속되는데도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지난 10년간의 햇볕정책과 관련, “북한을 개방시키기 위해 (북을) 따뜻하게 하자는 것이었지만 북한은 개방하지 못하고 핵무장으로 마무리됐다”고 비판하며 “햇볕정책을 그대로 받아들이냐 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핵 포기”라고 말했다

이어 “북이 핵을 포기하고 개혁개방을 하게되면 대한민국 기업들이 북에 투자하게 된다”며 “한국뿐 아니라 여러 나라들이 투자를 하게되고, 경제적으로 자립시킬 수 있다는 원칙적 생각을 갖고 있다”며 자신의 ‘비핵개방3000’구상을 강조했다.

그는 또 서해 북방한계선(NLL) 재설정 문제에 대해 “NLL은 통일될 때까지 유지되는 것이 맞다”며 “이를 없애면 평화적 이용에 더 어려움이 온다”고 잘라 말했다.

또 남북공동어로구역 설정과 관련, “현재는 NLL 2마일 후방까지만 사용할 수 있다”며 “북한 어선도 2마일 선 안으로 들어와 어로작업을 할 수 있다면 수입이 높아지고 중국 어선이 들어와 남획하는 것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무소속 이회창 후보와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 “이 전 총재가 한 두 가지 이유를 갖고 출마했기 때문에 그 이유가 없어지면 출마의 변도 없어지는 것”이라면서 “항상 문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또 이회창 후보로의 단일화에 대해서는 “현실적으로 그런 일이 없을 테니 답변드리지 않아도 된다고 본다”고 즉답을 피했다.

마지막으로 BBK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 이 후보는 “주가조작을 하는 사람은 한 나라의 대통령이 될 수 없다”면서 “주가조작을 할 이유도 능력도 없다”고 말해 관련 의혹을 일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