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볕정책 그림자에 갇힌 北동포 절규 외면 말자”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는 “햇볕정책의 그림자 속에만 갇혀있던 북한 동포들의 아픔과 절규를 더 이상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30일 강조했다.

이 총재는 이날 이명박 대통령의 라디오 연설에 대한 반론 형식의 KBS 라디오연설에서 “얼마 전 자유를 찾아 북한을 탈출한 여성들이 라오스 등 제3국을 떠돌다 당국에 붙잡히자 송환을 두려워한 나머지 못을 삼켜 자살을 시도한 사건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러한 보도는 차가운 동토의 땅, 북한에서 인간으로서의 최소한의 존엄도 누리지 못한 채 자유를 짓밟히며 살고 있는 북녘의 동포들을 생각나게 한다”며 “탈북자들은 중국을 거쳐 베트남, 태국, 라오스, 미얀마, 몽골 등지에서 온갖 어려움을 겪으면서 자유를 찾아 헤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을 찾아 독재의 땅을 탈출하고도 자유 대한의 품으로 바로 오지 못해 정글을 넘어 이역만리, 동남아를 떠돌며 생존을 위협받고 있는 탈북자들, 그들은 바로 우리의 동포들”이라며 “우리가 구호의 손길을 내밀지 않는다면 누가 하겠느냐”고 역설했다.

이 총재는 또한 금강산 관광객 피격사건을 언급하며 “이 사건은 햇볕정책이란 미명 하에 그동안 우리가 느꼈던 평화가 사실은 긴장 속에 그 속내를 가리고 있던 환상에 지나지 않았음을 한 순간에 깨닫게 한 사건이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그는 “국민은 좌파 정권에 심판으로 18대에 여대 야소 국회를 만들어 주었지만 국회는 국민 여러분께 일하는 모습은 보여 드리지 못하고 고함과 폭력으로 점철된 모습만 보여드리고 있다”며 “여야 모두 더 이상 국회를 지탄과 혐오의 대상으로 만들지 말고 일하는 국회, 생산적인 국회를 만들기를 간절히 호소한다”고 주장했다.

이 총재는 또한 “불요불급하거나 아직은 연구검토가 덜 돼 논란의 여지가 있는 법안 또는 심각하게 국론분열을 가져올 수 있는 법안 등은 내년으로 넘겨 신중히 검토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한나라당은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에서의 불법 강행처리에 대해 사과하고 쟁점법안에 대한 일방적인 연내 강행처리 방침을 거둬들이고 민주당은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든데 사과하고 국회정상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