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 없는 세계공동체’ 한반도에서 출발하자

참으로 잘된 일이다. 우리나라가 2012년 제2차 ‘핵안보정상회의(Nuclear Security Summit)’ 개최국으로 결정됐다. 오랜만에 ‘대한민국의 쾌거’라는 표현을 사용해도 전혀 지나치지 않다.


13일(현지 시각) 워싱턴에서 열린 1차정상회의에서 버락 오바마(Obama) 미국 대통령은 제2차 회의 개최국으로 한국을 지명했다. 이날 참가 47개국은 만장일치로 지지했다. 올 11월 경제 정상회의인 G20 유치에 이어 안보 분야에서도 최정상 회의를 유치했다. 안보 분야에서 핵안보는 인류사회에서 가장 중요한 안보다.


한국은 원자력이 세계 다섯 손가락 안에 꼽히는 나라다. 그럼에도 핵무기를 추구하지 않는다. 이명박 정부 들어서는 ‘그린 파워'(green power), 즉 녹색 성장을 추구하고 있다. 이같은 요인들이 2차 핵정상회의를 유치하게 된 배경으로 보인다.


이명박 대통령은 “국제사회는 ‘핵 없는 세상’이라는 목표를 향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야 한다”며, “그러나 우리 한국에 더욱 중요한 것은 ‘핵 없는 한반도’를 이루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대통령은 또 “북한이 2011년, 2012년 2년동안 6자회담을 통해 핵을 포기할 확실한 의지를 보이고 NPT(핵확산금지조약)에 가입해 합의된 사항을 따른다면, 기꺼이 (2차 핵안보정상회의에) 초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세계 모든 정상들과 북한의 핵을 억제하는 노력을 하겠다고 언급했다.


2차 핵정상회의가 한국에서 개최되는 것은 여러 의미가 있다. 


첫째는 모든 국가가 다 알고 있는 북한 핵문제다. 북핵은 한반도 안보를, 나아가 동북아 안보를, 더 나아가 세계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 따라서 한국에서 2차 핵정상회의가 열리는 것은 북핵 문제를 6자회담 틀을 넘어 전 국제적 범위에서 해결하자는 의미가 담겨 있다.


둘째, 한반도는 지리정치적으로 동양이 서양으로 가는 출입문, 서양이 동양으로 가는 교두보이다. 인류는 지금 세계화 시대에 동서양이 융합하고 있다. 그러나 인류사회의 진보를 가로막고 있는 큰 문제가 바로 핵이다. 한반도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시작하면서 전세계적 비핵화로 진행되어야 할 것이다.


셋째. 한반도는 지난 65년 동안 자유민주주의와 공산주의가 이념적으로, 또 전쟁을 치르면서까지 대립한 지역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거의 모든 나라가 이미 구(舊)공산주의에서 탈피했음에도 불구하고, 한반도 북쪽의 김정일 정권은 핵무기를 끌어안고 구공산주의의 껍질에서 탈각하지 못하고 가장 참혹한 방법으로 2300만 인민들을 인질로 삼고 있다.


북한 핵은 김정일식 구공산주의의 상징이다. 따라서 한반도 북쪽의 비핵화는 인류 역사상 마지막 남은 구공산주의의 잔재를 청소하는 상징적 의미를 갖는다.


이처럼 한반도의 비핵화는 세계적 범위에서 여러 의미를 갖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한반도 전역의 비핵화, 한반도 전역의 민주화와 인권실현은, 그 의미가 한반도에만 머무르는 것이 아니다. 동서양이 진정으로 융합(融合), 통섭(通攝)하며 인류의 미래를 개척하는 출발지 같은 곳이 한반도다. 그래서 2012년 제2차 핵정상회의 개최는 큰 역사적 의미를 안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2012년 제2차 핵정상회의의 슬로건을 “핵없는 세계공동체, 한반도에서 출발하자!”로 채택하면 좋겠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