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폐기 진전때 ‘비핵·개방’구상 이행착수”

외교통상부는 11일 북핵 폐기과정에 실질적 진전이 있을 경우 ’비핵.개방.3000’ 구상의 이행을 위한 준비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2008년 업무보고’를 통해 “올해중 다각도로 전개되는 정상외교를 통해 불능화와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의 우선적 이행을 위해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 나갈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명박 정부의 국가비전인 ’선진일류국가’와 5대 국정지표 가운데 하나인 ’성숙한 세계국가’ 실현을 위해서는 ▲안보를 튼튼히 하는 외교 ▲경제를 살리는 외교 ▲세계에 기여하고 신뢰받는 외교 등 세가지 목표를 설정,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보고했다.

이를 위해 외교부는 주요국 간 신뢰증진을 위해 정상회담을 비롯한 고위급 대화를 빈번히 개최하고 특히 한.미 간에는 정상회담을 통해 한미동맹을 강화,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조기 발효 및 미국 비자면제프로그램(VWP) 가입을 금년내에 실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외교부는 밝혔다.

외교부는 또 한반도 주변국인 일본, 중국, 러시아, 아세안, 인도, 호주 등과 ’동아시아 신협력체제’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보고했다.

외교부는 특히 ▲일본과는 정상 셔틀외교를 재개하는 등 한.일 우호협력 신(新)시대를 열어나갈 것이며 ▲중국과는 북핵관련 협력을 강화함과 동시에 양국간 정상외교와 2천억달러 교역목표의 조기 달성 등을 통해 관계를 격상시키고 ▲ 러시아와도 정상외교를 적극 수행하는 한편 동시베리아 개발을 포함해 에너지.자원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동시에 한.미.일 및 한.중.일 협력을 강화하고 아세안 및 인도.호주.뉴질랜드 등과도 협력 관계를 심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외교부는 밝혔다.

외교부는 두 번째 외교목표인 ’경제살리기’에 기여하기 위해 ’성과지향적 에너지.자원외교’와 병행해 ’성장동력 창출형 FTA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보고했다.

외교부는 “대통령 주재 ’에너지.자원 거점공관장회의’를 상반기중 개최하고 5월말에는 ’중동 소사이어티’ 창설 및 중앙아.중남미 포럼 개최 등을 통해 이들 지역과의 에너지.자원외교 외연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부는 이어 공적개발원조(ODA) 규모 확대, 문화외교와 영사서비스의 강화.확충을 통해 ’세계에 기여하고 신뢰받는 외교’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국민순소득(GNI) 대비 ODA 비율을 점진적으로 늘려 나가는 한편 대외원조의 선진화를 위해 ’대외원조기본법’의 제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문화외교와 관련, 외교부는 “한류(韓流)의 전세계적 확산과 외국문화의 한국 소개 등 ’쌍방향 문화외교’를 계속하면서 우리 문화산업의 해외진출 및 우리 문화유산의 유네스코 등재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영사서비스 확충을 위해 ’종합상황실’과 ’영사콜센타’를 24시간 운영하며 우리 젊은이들이 일정기간 외국에서 자유롭게 취업하며 연수도 할 수 있는 ‘워킹 홀리데이’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재외동포 기업과 국내기업간 온라인 협력을 지원하는 ’사이버 한상 거래망’의 내실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외교부는 보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