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안보회의, 北비핵화 지지기반 넓힐 것”

이명박 대통령은 19일 서울 핵안보정상회의 개최와 관련 “궁극적으로 ‘핵무기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제86차 라디오연설’을 통해 “현재 전 세계에는 핵무기 13만여 개를 만들 수 있는 핵물질이 산재해 있다”며 “이런 핵물질이 위험한 테러집단의 손에 들어가지 않도록 사전에 막기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테러 가운데서도 가장 가공할 테러가 바로 핵무기를 사용한 핵테러”라며 “핵테러는 이제 인류 생존을 위협하는 가장 심각한 위험요소가 되었고, 북한을 목전에 둔 우리도 핵 테러 위협 속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회의에서는 ‘서울 정상선언문’을 통해 보다 진전되고 구체적인 실천내용이 나올 것”이라면서, 선언문에는 방사성 물질에 대한 각국 정부의 관리를 강화하고, 핵물질 불법거래를 막기 위한 국가 간 협력방안이 담길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또한 “핵 위협에 직접 노출되어 있는 우리나라가 세계 핵안보 논의의 중심에서 서게 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면서, 정상회의를 개최함으로써 “북한 비핵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기반을 넓히는 데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핵안보정상회의를 반대하는 목소리에 대해 이 대통령은 “일부 국내 단체들이 취지를 잘못 이해하고, 이번 회의에 반대하고 있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우리는 의장국으로서 강한 사명감과 책임의식을 갖고, 이번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치러내겠다”고 밝혔다.


핵안보정상회의가 열리는 26일은 천안함 폭침 2주기이다. 이와 관련 이 대통령은 “여전히 깊은 슬픔을 안고 사는 유가족 분들께 다시 한 번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천안함 46용사와 고 한주호 준위의 고귀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우리는 더 굳건한 안보의식으로 내 나라와 내 가족을 지켜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상회의에는 미국·중국·일본 등 53개국 정상과 UN·EU 등 4개 국제기구 대표가 방한하는 등 참가단만 1만여 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돼 건국 이래 사상 최대 규모의 국제행사가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