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심당국자 “北 추가핵실험 배제못해”

정부 핵심당국자는 26일 북한의 전날 2차 핵실험과 관련, “단기간내 추가 핵실험을 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추가 핵실험의 시점을 예단할 수 없으나 현재로선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으며, 정보라인에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지하 핵실험이기 때문에 정확하게 북측의 동향을 파악하는 데 한계가 있었으나 최근 함북 길주군 풍계리 인근에서 이상 징후를 포착하고 핵실험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었다”며 “그러나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시점이 빨랐던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 핵실험에 따른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 문제에 언급, 이 당국자는 “빠른 시일내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면서 “어제 핵실험과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이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말할 수 없다”고 밝혀 발표시점이 당초 예정보다 빨라질 수도 있음을 내비쳤다.

그는 다만 “이미 PSI 전면참여 방침은 여러차례 밝혔기 때문에 시점은 크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밖에 그는 이상희 국방부 장관이 전날 국회 국방위에서 “북한이 핵을 보유했으면 그것은 핵으로 대응해야 하는 것은 기본적인 전략적 원칙”이라고 말한 데 대해 “미국의 핵 억지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진행돼야 한다는 취지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외교.안보 관계장관 및 국가정보원장 등으로부터 수시로 북핵실험 관련 보고를 받을 예정이며 관계장관들도 잇따라 대책회의를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