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실험 탐지시설·장비 부족하다”

북한 핵실험을 계기로 국내에 핵실험을 탐지하는 시설과 장비가 크게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영일 과기부 차관은 24일 북한 핵실험에 관한 기자 브리핑에서 “과기부는 환경방사능 감시에 주력했기 때문에 핵실험 탐지용 시설 및 장비는 부족하다”면서 “특히 핵실험 여부 판단에 사용되는 장비인 ’제논 특정장비’는 우리나라에 없다”고 말했다.

박 차관은 과기부가 북한의 핵실험 직후 “방사선 핵종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발표한 것은 “인체에 영향을 미치는 환경방사능에 이상이 없다는 말”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특히 “과기부는 원전 사고 등 유사시에 환경방사능 문제에 주력했고 핵실험에 대한 대비는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고 말해 이미 오래전에 한반도의 위협으로 부상한 북한 핵문제에 관한 대책마련에 소홀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박 차관은 그러나 방사능 탐지와 방사능 방재능력과 관련, “우리의 방사능 탐지능력은 극미량의 방사성 세슘 검출능력 등에서 세계 수준”이라며 “우리가 개발한 방사능 방재 시스템은 국제원자력기구(IAEA) 회원국에서도 활용하는 등 국제사회에서도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북한 핵실험에 맞춰 국내에 반입된 제논 측정장비는 스웨덴으로부터 임시로 도입된 것으로 북한의 핵실험 이전부터 국내 도입에 관해 협의를 진행하던 중 북한의 핵실험이 발생하자 반입을 최대한 서둘렀다고 박 차관은 설명했다.

그는 제논·크립톤 탐지 장비를 확보하기 위해 장비 구매를 위해 조사단이 3개국에 파견돼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