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실험 추진선언 후에도 시멘트.중장비 지원”

국회 통외통위 소속인 권 의원이 통일부로부터 제출받은 `10월 1일 이후 반출승인내역’ 자료에 따르면 대한적십자사는 지난 3일 수해복구 지원의 일환으로 10억6천100만원 상당의 시멘트 1만25t을 북한에 보냈다.

적십자사는 또 4일 건설장비인 굴삭기 41대(25억7천만원)와 페이로더 46대(39억7천만원), 시멘트 7천980t(8억1천500만원)을 보낸데 이어 6일에도 6억7천900만원 상당의 시멘트 6천420t을 북한에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권 의원은 “정부는 남북협력기금으로 시멘트와 이 건설장비들에 대해 763억원을 지원하기로 의결한 것으로 자료상 나타났다”면서 “의약품 등 인도주의적 물품을 지원하는 것은 문제 삼기가 어렵지만, 북한이 핵실험을 하겠다고 선언한 이후에도 핵실험에 사용될 수 있는 시멘트 등을 보낸 것은 안이한 현실 인식”이라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