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실험 문제ㆍ6자회담 잘 풀릴 것”

북한은 방코 델타 아시아은행(BDA)의 북한 계좌 동결 문제를 6자회담의 틀 안에서 확실하게 푼다는 합의만 이뤄지면 먼저 6자회담에 참여할 수 있다고 베이징에서 활동하는 북한의 한 핵심관계자가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북한 핵 프로그램의 1차적인 목적은 핵보유나 핵무장에 있는 것이 아니라 대미 협상 용임을 분명히 했으나 추가 핵실험 여부는 전적으로 미국의 태도 여하에 달려 있다는 북한측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주중대사관 국정감사를 위해 22일 베이징에 도착한 최성(열린우리당) 의원은 자신이 이날 저녁 한 음식점에서 4시간 동안 북.중관계 및 남.북관계 분야의 핵심적인 위치에 있는 북한 인사와 면담했다고 밝히고, 이 인사가 핵문제와 6자회담은 잘 풀릴 것이라고 말했다고 23일 전했다.

최 의원에 따르면, “BDA문제를 6자회담 틀 안에서 확실하게 푼다는 합의만 있으면 우리가 먼저 6자회담에 참여할 수 있다”면서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가 홍콩을 방문해 BDA에 들른 것도 이런 가능성 타진의 일환으로 해석할 수 있다…머지 않아 미국에서 긍정적 답신이 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측 인사는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로 평양을 방문했던 탕자쉬안(唐家璇) 국무위원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면담 내용에 대한 해석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있는 것과 관련, “이는 앞뒤를 자르고 자의적으로 해석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우리의 핵은 협상과 개발이라는 2중목적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밝히고 “현재까지는 핵 보유와 핵무장이 1차적 목적이 아니고 미국의 적대시 정책에 대한 대응이라는 차원에서 협상용도로 사용되고 있다…따라서 2차 추가 핵실험 여부는 전적으로 미국 태도에 달려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