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실험·방사능 탐지능력 제고대책 추진

과학기술부는 북한의 핵실험으로 드러난 핵실험 판단능력과 방사능 탐지능력 부족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지진관측소를 증설하고 방사능 탐지장비 도입과 시설확충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박영일 과기부 차관은 이날 북한 핵실험에 관한 기자 브리핑에서 “북한 핵실험 발생 당시 지질자원연구원의 진앙지 추정위치가 타 기관의 추정위치와 약 50㎞의 오차가 있었다”면서 “국민들에게 혼란을 드려 죄송하다”며 사과하고 앞으로 이같은 대책을 추진, 핵실험 판단능력과 방사능 오염탐지 능력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과기부는 우선 울릉도와 강원 양구지역에 지진관측소를 증설해 지진 탐지능력을 보강하는 한편 지질자원연구원과 기상청이 관측자료를 공유함으로써 탐지의 정확성을 높일 계획이다.

과기부는 또 방사능 오염 탐지능력을 높이기 위해 환경 방사능 자동감시망 증설, 지방방사능측정소에 대기 입자 자동측정기 설치 등 시설확충을 추진하고 추가적인 핵실험에 대비해 비상대응 매뉴얼을 보완, 방사능 방재에 신속히 대응할 방침이다.

박 차관은 이와 관련, “핵실험 때 유출되는 방사능 핵종인 제논, 크립톤을 탐지하는 장비를 확보하기 위해 현재 조사단이 3개국에 파견돼 있다”면서 “인공 지진파 및 방사성 핵종 탐지·분석 기술을 고도화하도록 연구개발을 지원해 독자적인 기술능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휴전선 인근 및 도서 지역에도 환경 방사능 감시망을 확장하고 방사성 비상진료를 위한 의약품 및 장비를 확충하는 등 방사능 방재 대응능력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