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시설폐쇄 후 IAEA요원 2명 北 상주”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2.13 합의에 따른 북한의 핵시설 폐쇄 절차가 끝난 뒤 폐쇄 및 봉인 상태를 감시할 요원 2명을 북한에 상주시킬 예정인 것으로 8일 알려졌다.

복수의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IAEA측은 오는 14일이나 17일 북한에 감시.검증단원으로 8명을 파견, 이 중 6명은 핵시설 폐쇄.봉인 조치가 끝나는 대로 귀국하게 하고 2명은 영변에 상주시키며 시설의 폐쇄.봉인 상태를 감시토록 할 계획이다.

2.13 합의에 따르면 북한은 재처리 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을 폐쇄.봉인하고 IAEA와의 합의에 따라 모든 필요한 감시 및 검증 활동을 수행할 IAEA 요원의 복귀를 초청하게 돼 있다.

IAEA측은 이를 위해 감시.검증단원에 대한 방북 비자를 신청해 놓고 북측과 입북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IAEA 감시.검증단은 9일 IAEA 특별이사회의 추인을 거쳐 14일 또는 17일께 입북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IAEA는 2.13 합의에 따른 북핵시설 폐쇄.봉인 감시에 쓸 2007~2008년 예산 390만유로(530만달러)중 올해 분 170만 유로를 북한을 제외한 5개 6자회담 참가국에 분담시킬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IAEA는 북핵시설 감시 비용이 당초 책정된 IAEA의 올해 정규 예산에 포함돼 있지 않는 만큼 피감시국인 북한을 제외한 나머지 6자회담 참가국들이 균등 분담해야 한다는 기본 입장을 각국에 비공식적으로 통보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IAEA는 영변 5MW 실험용 원자로와 방사화학실험실 등 폐쇄 대상 시설에 감시 카메라를 설치하고 봉인하는 데 드는 제반 비용과 향후 상주할 인력의 체재비 등으로 올해 170만 유로, 내년에 220만 유로를 책정, 9일 열릴 특별이사회의 승인을 받을 예정이라고 외신들이 이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