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불능화 단계, 美행동계획과 동시논의돼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제6차 6자회담에서 초기이행조치 이후 핵불능화를 위한 로드맵을 논의하고 있는 가운데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20일 불능화 논의를 위해서는 북한과 관계개선을 위한 미국의 행동계획도 함께 토의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회담 기간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고 있는 이 신문은 베이징발 기사에서 “초기조치 다음 단계를 논의한다면 그때에 가서 미국과 다른 나라들이 실천할 행동계획도 동시에 구체화하게 될 것”이라며 “‘말 대 말’, ‘행동 대 행동’의 원칙에 따르면 조선의 비핵화 공약만이 일방적으로 논의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조선신보는 “2.13합의에는 조선이 취하게 될 비핵화의 초기조치와 함께 미국이 취해야 할 조치로서 조선과의 양자대화 개시, 테러지원국 지정의 해제과정 개시, 대적성국 교역법 적용을 종료시키기 위한 과정의 진전 등이 명시돼 있다”며 “조선은 뉴욕 실무그룹회의에서 미국과 토의한 계획을 전제로 그것과 연관 속에 2.13합의의 전체적인 이행계획을 구체화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이 같은 입장은 미국의 테러지원국 해제나 대적성국 교역법 대상 종료 등의 진전상황에 대응해 핵불능화 단계에 들어가겠다는 것으로 풀이돼 주목된다.

이 신문은 “이번 회담에서의 논의가 어느 단계까지 진척할 수 있을 것인가는 ‘2.13합의’의 구체적인 행동계획이 서로의 신뢰조성과 얼마나 밀접히 결부될 수 있는가에 달렸다”며 “여기서 관건은 물론 조.미관계”라고 밝혔다.

신문은 “3월 초 뉴욕에서 진행된 조.미 관계정상화 실무그룹회의에서 토의된 내용들이 이번 회담기간에 구체화되고 쌍방이 실천의지를 재확인하게 된다면 힐 차관보가 기대하는대로 ‘2.13합의’에 관한 논의는 가속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조선신보는 “6차 6자회담 첫날인 19일 오후 조.미 두나라는 쌍무접촉을 가졌다”며 “핵문제 해결의 직접적 당사자인 조선과 미국의 직접대화는 이번 회담기간 중에도 빈번히 이뤄질 것”이라고 밝혀 북한 대표단이 미국과 협의에 중점을 둘 것임을 시사했다.

이 신문은 “(이번 회담기간) 무엇보다도 60일 내에 취할 초기조치에 올바른 초점을 맞춰나갈 필요성이 제기될 것 같다”며 “그래야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